트럼프, 푸틴과 정상회담 "프랑스 아닌 G20 정상회의 때 할듯"(종합2보)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자유게시판

트럼프, 푸틴과 정상회담 "프랑스 아닌 G20 정상회의 때 할듯"(종합2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서채린 댓글 0건 조회 276회 작성일 18-12-19 07:44

본문





크렘린도 "다수 정상 참석한 파리에선 미·러 양자회담 어려워"
러 언론 "마크롱, 1차대전 종전 행사 빛바랠까 봐 회담 취소 요청"


(워싱턴·모스크바=연합뉴스) 송수경 유철종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는 11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될 것으로 알려졌던 미·러 정상회담이 열리지 않을 것 같다며 이달 말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회담할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미·러 정상 간 '대좌'는 최근 미국이 러시아와 체결했던 중거리 핵전력 조약(INF) 파기를 공식화하면서 양국 간 갈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이뤄지는 것이어서 주목을 받아왔다.

트럼프-푸틴 정상회담 (PG)
트럼프-푸틴 정상회담 (PG)[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사진출처 EPA]

트럼프 대통령은 11·6 중간선거를 하루 앞둔 5일 유세 일정에 오르기 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파리 정상회담 개최 문제와 관련, "우리는 아직 아무것도 정하지 않았다"며 "나는 그곳(프랑스 파리)이 적당한 장소인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다른 이유들 때문에 파리에 가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나 우리는 G20 정상회의에서 만날 것이고 아마 그 회의 후에 회담들을 하게 될 것"이라며 "내가 오랫동안 말해온 대로 러시아와 중국 등 모든 나라와 잘 지내는 건 좋은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G20 정상회의 기간) 많은 회담을 하게 될 것"이라며 "그러나 나는 파리에서 회담하게 될지는 확신할 수 없다. 아마도 아닐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개막일 하루 전인 오는 29일에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양자 정상회담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11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1차 세계대전 종전 100주년 기념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앞서 푸틴 대통령 측은 이 기간 파리에서 별도의 미·러 양자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도 지난달 러시아를 방문, 푸틴 대통령을 만나 "트럼프 대통령도 파리에서 당신을 보고 싶어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월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린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직후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결론을 내린 미 정보기관의 조사결과보다 이를 부인한 푸틴 대통령을 옹호했다가 거센 후폭풍에 처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중간선거 직후 프랑스를 방문하는 것을 시작으로 G20 정상회의 참석 등 해외 일정을 줄줄이 예고하고 있는 것을 두고 선거 패배 시 그 '내상'에서 탈피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트럼프 대통령이 중간선거가 끝난 지 며칠 안 돼 워싱턴DC를 버리고 파리로 떠난다"며 "오랫동안 계획된 파리 방문은 잠재적인 선거 타격으로부터의 '편리한 도피'이자 외교 어젠다에 다시 집중할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각종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공화당이 하원 다수당 자리를 민주당에 내주면서 현 공화당의 상·하원 독식 구조가 무너질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러시아도 파리에서 본격적인 미·러 정상회담이 열리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확인하면서, 다만 다자행사에서 양국 정상이 약식으로 회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5일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알려진 뒤 자국 인테르팍스 통신에 "파리에선 실제로 제대로 된 회담이 이루어질 것 같지 않다. 제1차 세계대전 종전 100주년과 관련한 다자 행사 일정 때문에 그런 회담이 어렵다"고 확인했다.


그는 그러나 푸틴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다자 행사장에서 서로 마주칠 수 있을 것이고, 그때 양국 정식 회담을 언제 열지를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페스코프는 타스 통신에도 "다수의 정상이 참석하는 1차 대전 종전 행사가 두 정상(푸틴과 트럼프)의 제대로 된 회담을 허용하지 않는다"면서 "그래서 두 정상이 스탠딩(standing) 면담을 하면서 직접 언제 본격 회담을 열지에 대해 합의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페스코프는 그러면서 미·러 간의 파리 회담 형식 변경이 양국의 이견 때문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한편 러시아 일간 '코메르산트'는 이날 유럽 외교관을 인용해 파리 미·러 정상회담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반대로 무산됐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러시아 방문 이후 공표됐던 푸틴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간 회담 형식이 변화를 겪은 이유는 아주 간단한 것"이라면서 "마크롱 대통령이 엘리제궁이 준비한 행사들이 빛을 잃을 것을 우려해 미국과 러시아 측에 파리에서 본격적 정상회담을 하지 말 것을 요청한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 [타스=연합뉴스]

hanksong@yna.co.kr

시알리스 구매

330301
시알리스, 시알리스 구입, 시알리스 구매, 시알리스 판매, 관련 사이트는 비아센터, 정품 시알리스 전문 쇼핑몰 주소 및 시알리스 리얼후기 및 효과에 대한 정보 제공.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40
어제
508
최대
605
전체
70,165

그누보드5
Copyright © mople.kr All rights reserved.